Home > 빙의 > 빙의치료
빙의치료

빙의

빙의치료

빙의현상

귀신은 객관적으로는 없다고 잘라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주관적으로는 귀신이 존재한다. 무슨 조상귀신이니 원한으로 죽은 혼령이 좋은 곳으로 가지 못하고 구천에 떠돌며 사람에게 붙어서 괴롭히고, 꿈에도 자주 나타나 보이며 애를 먹인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생시에도 귀신이 보이고 소리도 들리며 ,나는 보는데 어머니 눈에는 왜 안 보이느냐 고 하는 이도 있고 여하튼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는 수가 있다.
어떤 스님은 실제로 존재하는 것으로 여겨 책을 써내기도 하고 무당이나 또 다른 스님들은 죽은 이의 혼령을 천도시켜야 된다고 하며. 천도제를 올려주기도 하고 무당 역시 시름시름하고 신병으로 고생하는 사람은 귀신이 씐 것이라고 하며 귀신을 쫓는다고 굿을 한다.
물론 무당은 귀신의 존재를 믿고 있고 천도제를 권하는 스님 역시 귀신의 존재를 믿고 있기 때문이다. 환자에게 귀신이 보이고 말이 들리는 것은 모두가 자신의 잠재의식이 조작한 것이다.
말하자면 환시로 보이고 환청으로 들리며 환촉으로 촉감을 느끼는 것이 틀림없다고 본다. 귀신이 씌어있다고 하는 사람이 정신과 의사에 가면 보통 투약으로 한동안은 증세가 사라지겠으나 약을 끊으면 얼마 후 다시 증세가 회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본다.
그리하여 귀신에 관해서는 초자연작인 현상으로 귀신은 잘 모르겠다고 말하는 수가 있다고 본다. 이런 환자의 예를 들어보자.

예시 2

  • 관리자 (mind)
  • 2019-07-01 15:33:00
  • 106.240.248.210
S여자.43세.
이 여자는 화강신문을 가져와서 무료라고 하며 보라고 던져놓고 나갔는데 다음날에 와서 필자가 점잖아 보이고 TV를 통하여 마음병을 고치는 것을 알고 관심이 생겨 다시 찾아 왔다고 하였다. 
그는 결혼을 네 번이나 하였는데 팔자가 기구하고 사납다고 하였다. 
지금 살고 있는 마지막 남편은 폭력배로서 마약을 투여하다가 체포당해 구치소에서 감금중이며, 결혼식을 정식으로 올린 적이 없었다며, 그를 낳아준 어머니는 어디에서 사는지 소식을 모르나 어떤 사람의 말에 의하면 재산을 많이 가지고 어디에선가 산다 하였다. 먹고사는 것은 노래방도우미를 하는데, 중급 직장인 만큼 달에 수 백만 원 만지니 돈을 더 모아 옷가게를 차린다는 계획을 하고 있었다. 
잠도 잘 안 오고 악몽을 자주 꾸며 꿈속에서 파란 옷을 입은 자기 나이의 여자가 괴롭히며 남자도 귀신으로 자주 나타나며 생시에도 이들이 보이는 때가 있으며 점치는 사람이나 무당이나 철학 보는 사람에게 가보면 두 사람의 귀신에 씌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더라는 것이었다.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고 지시하므로 무엇이거나 마음 내키는 대로 하지 못하는 수가 많이 있다고 하였다.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목소리조차 굵고 허스키한 남자 목소리로 변해버렸다고 하였고, 마음속에 자기를 조종하는 그 남자가 시키는 것 같다고 하였다. 불감증을 가졌으며 성행위를 요구하는 남자를 만나면 행위자세 직전에 발로 차 상대를 넘어뜨리며 남자와 성행위 하는 것 자체가 싫으며 이런 행동을 마음속에서 자기를 조종하는 남자가 시키는 것 같다고 하였다. 
다른 증상으로는 남의 말이 귀담아 들리지 않고 남이 말하면 다른 생각을 하다가 무슨 말을 했는지조차 모른다고 하였으며, 귀에 고동소리나 쇳소리가 들리고, 아랫배가 부르고 뱃속에서 무엇이 꿈틀거리는 촉감을 느낀다고 하였다. 
기억력이 없고 잘 잊어먹는 버릇이 있었다. 수 십 년 동안 마음 병으로 고생하다가 나무호랑교를 7년 동안 믿고 있는데 3년 전부터는 다소 좋아졌으나 여전히 괴롭다고 하였다. 
시술해보니 여자 귀신은 사촌누이로서 국교3년 시에 죽었는데 살아 있을 시인 어릴 때 자신보다 나은 것 같아 주위 사람들이 누이만 칭찬하고 자신에게는 나무라기를 하여 시기하다가 차라리 죽어버렸으면 하는 마음을 강하게 먹은 적이 있는데, 그 무렵 정말 병을 얻어 죽은 후 그가 죽기를 원하던 마음 때문에 죽은 것인가 싶어 양심에 가책을 느껴 스스로 벌주는 것으로 나타나 고통을 만든 것이었다. 
어릴 때 죽었으나 자기 또래 나이니까 살았으면 40여세가 되었으니 성숙된 여자로 잠재의식이 만든 것이었다. 
남자 귀신에 대하여 알아낸 것은,20여세 때 사귄 남자와 성까지 관계하고 계속 사귀어 보니 아무래도 평생반려자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 헤어졌는데 그후 그 남자의 잘생긴 풍모가 눈앞에 아른거리고 그리운 마음으로 견디지 못하다가 어느 날 자신이 그 남자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을 강하게 먹은 적이 있었다. 
그러다 보니 그 남자로 되고싶었던 마음을 가졌기 때문에 자신을 남자가 된 것처럼 느끼게 한 것이었고 자신을 이중인격자인 것처럼 만든 것이었다. 
최면의식에서 깨어나서는 최면 중에 있었던 일을 기억하는 것이 보통이나, 이 여자는 아무 것도 기억 못하였으며 정말 어릴 때 사촌누이가 있었는지 몰랐다며 물어보겠다 하였다. 
첫사랑 남자처럼 되고싶었던 것도 전혀 생각 못하였다. 
이 여자에게 처음 최면걸때는 어떤 상을 떠 올려 보라고 하니 시커먼 구름 같은 장면만 보인다 하였는데, 그 이유는 죽고싶었던 마음이나 불쾌한 기억을 잊어버리고 싶었던 마음이 과거에 있었으므로 죽음이나 깡그리 잊는 세계가 검은 구름이나 장막으로 가려 버리는 것이다. 
한때 잘못 마음먹은 것을 깨닫게 해주고 오래 살고싶은 마음으로 바꾸어 주니 검은 구름이 걷히고 하얀 솜구름이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하여 흐른다 하였으며 이후부터 상이 잘 떠올랐다. 
그는 7년 전에 부처가 된 기분을 느껴보았다고 하여 당장 지금에도 그때처럼 그렇게 느끼게 해주겠다하고 최면으로 부처가 되었다 하고 깨우니 정말 부처가 된 기분으로 희열을 느꼈는데, 왜 부처님은 눈에 안 보이느냐고 물어 ,자기에게서 보지 다른 데서 볼 수 있겠느냐 고해 주고 사찰에서 보는 부처는 석가모니 모습을 나무나 금속으로 만든 형상에 지나지 않으며 그 형상을 보고 석가모니가 깨달은 것처럼 마음을 수양하고 깨달아 라고 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고 해주었다. 
남의 말이 귀에 안 들어오는 이유는 나무호랑교 여자신자 중에 어떤 이가 듣기 싫은 말을 잘 함으로 네 말은 듣기 싫다고 마음먹었던 것이 전이현상을 일으켜 아무 사람의 말도 귀에 안 들어오는 것으로 번졌든 것이다. 보기 싫으면 잘 안보이고, 듣기 싫으면 잘 안 들리게 된다. 
이명 역시 남의 말이 잘 안 들리도록 잠재의식이 합리화시켜 귀에 다른 소리가 나게 만든 것이었다. 
하루 한 시간씩 4일 동안 교정하니 몸 안에 두 귀신이 빠져나간 것을 느끼겠고 남의 말도 주의를 기울여 잘 듣는다하였다. 
불룩하던 아랫배도 꺼지고 뱃속에서 꼬물거리던 촉감도 없어졌다고 하였다. 
아이를 배고싶었던 나머지 상상임신을 일으키게 했고 배속이 꼬물거리던 것은. 정말 아이가 배속에 있는 듯이 환촉을 일으켰던 것이다. <조셉.머피>가 지은 <당신도 부자가 될 수 있다.>는 책을 빌려가 보고 노래방에 가서 짤짤이룰 흔들어주며 팁이라고는 줄줄 모르는 노랭이에게 “팁 준다 팁 준다. 
이 마음을 너에게 보낸다”고 속으로 외우니 정말 뜻밖에 주었으며 이런 시험을 그날 세 사람에게 하였는데 두 사람에게는 성공이고 한 사람에게는 실패였다고 하며, 어머니가 잘산다고 하는데 1억 원을 나에게 준다. 그러면 옷가게를 차리게 된다는 사념을 보낸다고 하여, 그런 꿈은 헛될 수 있으니까 건전하게 돈버는 데 힘써라 고 해주었다. 
시술 받는 중 남편이 감옥에서 풀려나 집에 왔다고 하며 부부관계가 이전보다 훨씬 좋아졌으며 불감은 쾌감으로 바뀌었다며 웃었다, 
이 여자에게는 여성과 남성. 이중 성격이 공존하였던 것이며 이런 성격이 진행되다가 자칫 어느 한 쪽이 독립적인 인격으로 사고와 행동을 한다면 상대성격은 숨어 들어버리게 되며 상대 성격이 인격화한다면 두 성격이 해리 되어 이중 인격자가 되는 것이다. 
이렇게 이중 인격을 가지게 되어도 본인은 아무렇지 않게 여기게 된다. 분명히 병적인 것인데도 오히려 이렇게 되는 것을 마음속으로는 즐기고 있는 것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