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빙의 > 빙의치료
빙의치료

빙의

빙의치료

빙의현상

귀신은 객관적으로는 없다고 잘라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주관적으로는 귀신이 존재한다. 무슨 조상귀신이니 원한으로 죽은 혼령이 좋은 곳으로 가지 못하고 구천에 떠돌며 사람에게 붙어서 괴롭히고, 꿈에도 자주 나타나 보이며 애를 먹인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생시에도 귀신이 보이고 소리도 들리며 ,나는 보는데 어머니 눈에는 왜 안 보이느냐 고 하는 이도 있고 여하튼 여러 가지 형태로 나타나는 수가 있다.
어떤 스님은 실제로 존재하는 것으로 여겨 책을 써내기도 하고 무당이나 또 다른 스님들은 죽은 이의 혼령을 천도시켜야 된다고 하며. 천도제를 올려주기도 하고 무당 역시 시름시름하고 신병으로 고생하는 사람은 귀신이 씐 것이라고 하며 귀신을 쫓는다고 굿을 한다.
물론 무당은 귀신의 존재를 믿고 있고 천도제를 권하는 스님 역시 귀신의 존재를 믿고 있기 때문이다. 환자에게 귀신이 보이고 말이 들리는 것은 모두가 자신의 잠재의식이 조작한 것이다.
말하자면 환시로 보이고 환청으로 들리며 환촉으로 촉감을 느끼는 것이 틀림없다고 본다. 귀신이 씌어있다고 하는 사람이 정신과 의사에 가면 보통 투약으로 한동안은 증세가 사라지겠으나 약을 끊으면 얼마 후 다시 증세가 회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본다.
그리하여 귀신에 관해서는 초자연작인 현상으로 귀신은 잘 모르겠다고 말하는 수가 있다고 본다. 이런 환자의 예를 들어보자.

예시 1

  • 관리자 (mind)
  • 2019-07-01 15:32:00
  • 106.240.248.210
울릉도에서 사십대 중반의 부부가 왔다.
자기소유의 어선으로 잡은 말린 오징어와 말린 산나물을 넣어 선물이라며 한 박스를 가져왔다. 먼저 부인부터 시작하였다. 
문제점은 3명의 영이 씌었다고 했다, 악몽이 잦고 불면증에다가 왼쪽 수족과 더불어 반신이 부어있고 힘이 없고, 알레르기성 콧병이 있고 불안하고 심신이 저조하며 서있다가도 자세가 허물어지고 넘어지는 수가 있고 귀에 소리도 잘 안 들린다고 했다. 
점쟁이에게 물어도 같은 말로 귀신이 씌었다고 했다. 
최면으로 알아보니 4명의 영이 씌어 있었다. 
아버지, 할아버지. 숙모 또 6세 때 죽은 고모 등, 숙모는 강원도에서 눈 속에서 굶어 죽었고 .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오해로 억울하게 매를 맞은 자국인 팔다리가 통증이 생겼으며 할아버지는 잔소리가 심하였고 , 어릴 때 죽은 고모는 같은 또래 나이로 할아버지가 고모를 싸고돌아 미웠고, 남편이 취중에 잔소리를 되풀이 해대어 듣기 싫은 마음으로 귀가 잘 안 들렸던 것이다. 
악몽을 다시 꾸게 해보니 이전에 꾼 꿈을 여러 차례 다시 꾸었다. 
6세의 고모는 자기가 미워한 마음 때문에 죽었는가 싶어 양심의 가책을 느꼈으며 미워했던 할아버지 역시 가책을 느꼈으며 아버지는 왼팔로 그를 새워두고 바른편 수족과 엉덩이를 매를 쳐 매우 아파서, 차라리 더 아파 버리고 싶었던 반항심이 생긴 것이 원인이었으며. 숙모에게는 아주 못사는 줄 알면서도 생전에 한번 찾아 가보지 못했던 것이 마음이 아팠던 것이었다. 
그런 마음이 잠재의식 속에 깊이 뿌리 내려 악몽으로 나타났고 생시에도 불안하였으며. 갈등심리로 기분을 저조하게 하고 자세까지 허물어뜨렸던 것이었다. 
이런 사람은 양심이 강한 사람이다. 
어릴 때 매맞은 자국이 왜 지금까지 고통을 느끼느냐하면. 잠재의식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므로 한번 강하게 먹은 마음은 지워주지 않는 한 세월이 오래 지나도 남아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마음의 문제점은 한의에서는 화병이라고 하는데 . 이런 화병은 장소를 옮겨 미국에 간다고 낫는 것도 아니며. 흔히 세월이 약이라고 하지만. 세월이 가더라도 낫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잠재의식은 고통을 스스로 처리하지 않으며 처리하려는 의도도 없고 또한 스스로는 고통도 느끼지 않으며 다만 현재 의식으로 만 고통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오히려 잠재의식은 문제점을 가지고있기를 원하는 것으로 보는 것이 옳다. 
어떤 문제점을 최면으로 해결하려고 하면 . 해결해보려는 과정에서 해결하지 않으려는 요소(심리)가 발생하여 더 이상 최면치료를 하지 않겠다. 
또는 자신에게는 최면이 안 걸렸다, 그냥 눈만 감고 있었고 최면술사가 하라고 하니 그냥 따라한 것에 지나지 않는 것이라고 하고. 다음부터는 최면을 받지 않겠다는 저항심리가 일어나기도 한다. 
그리하여 최면술자는 피최면자에게 사전에 이러한 저항현상을 설명해주고 다시 오기 싫다는 마음이 생길 수도 있으니 이를 이겨내야 한다고 말해주는 것이 좋다고 여긴다. 
남편은 물을 무서워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생계를 위하여 바다로 나갈 수밖에 없었다. 
17세 때 남의 배를 타고 나갔다가 돌풍을 만나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기억이 있었다. 
한세월 잊었다가 바다를 무서워하게 된 것이었다. 
그리하여 혼자서는 나가지 못하고 . 언제나 부인을 배에 타게 하여 함께 어부생활을 해왔었다. 
부인은 끝도 없는 이런 생활에 지쳐 쉬고싶은 마음이 발동하여 스스로를 때때로 주저앉게 하고 병을 악화시켰던 것이었다. 
멀리서 왔으니 시간을 많이 내어 6시간 이상 최면치료를 행하니 심신이 아주 편하고 좋아졌다고 하여 귀가하였다. 
1개월이 지난 후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보았으나 전화를 받지 않아 해상생활중이라고 여겼다. 
1년 후 통화가 되어 어떤 상태로 지내고 있는지 알고싶어 물어보니 귀신은 한번도 꿈에 나타나지 않았고 여러 가지가 좋아져서 잘 지내고 있다는 대답이었다. 
무당은 귀신을 보기도 하고 느끼기도 하며 자신에게 씐 귀신을 신성시한다. 
어떤 이는 조상귀신. 어떤 이는 안중근 의사의 영, 이승만 대통령의 영 이런 영들을 신성시한다. 이런 영들이 이러 저러하다 라고 가르쳐주기도 하고 지시도 한다. 
이런 영들도 모두가 다 스스로의 잠재의식이 만들어 낸 영들이다 
이러저러하다,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고 지시하는 것도 스스로의 잠재의식이 지시하는 것이다. 
객관적인 제3의 영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부처나 고승은 세상일 모두가 “일체유심조”라 하였다. 악한마음이나 증오심이나 혼란스러운 마음 두려워하는 마음. 분노하는 마음, 놀란 마음, 부끄러운 마음, 실패하여 절망하는 마음, 남을 욕보이려는 마음. 시기하는 마음(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속담), 죽고싶거나 죽이고 싶은 마음 이러한 부정적인 마음은 병을 만들어 낸다. 
이 말은 되씹어 보고 반드시 깊이 알아야 한다. 
반대로 선한 마음. 사랑하는 마음. 불쌍히 여기는 마음. 살고 싶고 살리고 싶은 마음. 희망으로 가득 채우고싶은 마음. 즐거운 마음 . 진실을 알리고 싶은 마음. 경쟁자까지도 성공하기를 바라는 마음. 감사하는 마음, 이러한 긍정적인 마음은 평화를 가져오고, 건강을 가져오고, 행복을 가져온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